유방관련질환

유방클리닉

의술은 환자를 위해 발전하며 건강한 삶을 위한
우리의 노력은 계속됩니다

대표번호

  • 편하게 문의주세요. 063-834-6000
 

유방의 섬유낭종성 질환

섬유낭종성 질환(흔히 물혹이라 불리우지만 안에 물이 들어 있는 것은 아님)은 가장 흔한 양성 질환으로 30대
여성에게 가장 많이 생기며 대개 25세부터 폐경기에 이르기까지 증상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증상은 대개 유방의 통증을 호소하며 만져보면 더욱 아프고 혹이 있는 것처럼 오돌도돌하게 무언가 만져지는
것을 느낄 수 있습니다.
여성호르몬에 대한 반응으로 주기적으로 아픈 경우가 많고 이는 생리 직전에 가장 심합니다.
물론 주기적이 아니고 항상 아픈 경우도 있으며 생리가 지난 후에 통증이 심해 지는 경우도 있습니다.
여성 호르몬의 작용을 받는 관계로 폐경기까지 이런 증상은 지속되는데 폐경이 된 이후에는 증상이 급격히
감소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유방통으로 병원을 찾는 환자의 상당 수가 이 질환을 갖고 있으며 이는 유방 초음파로써 어느 정도 진단이
가능합니다.
또한 이 질환은 당장 치료를 요하는 것은 아니며 주기적으로 (약 6개월 간격) 초음파 검사를 통해 낭종(물혹)의
크기나 모양 변화 또는 숫적 증가 등을 관찰해야 합니다.
이는 혹시 다른 질환 (특히 악성 암)이 숨어 있는 경우가 있기 때문이며 이때 초음파로서 감별이 안 되는 경우
가 있기 때문입니다.
환자들이 가장 불편해 하는 부분은 유방의 통증인데 본 질환이 확인 되면 대개의 통증은 별다른 치료없이
지내시기를 권 하지만 통증이 심한 경우 약물 치료로 증상을 경감시켜줄 수 있습니다.
섬유낭종성 질환은 환자분들이 생각하시는 것 보다 더 흔한 질환으로 주기적 검사만 하시면 크게 걱정하실
필요가 없는 질환입니다.

유방의 섬유성종

유방의 가장 흔한 양성 종양의 하나로 20, 30대의 젊은 여성에게 주로 생기는 질환이지만 10대는 물론이고
40, 50대에서 드물지 않게 발생합니다.
증상은 주로 딱딱하고 동글동글한 혹이 만져지며 잘 움직여서 만지면 미끄러지는 느낌이 들지만 그렇지 않은
경우도 있습니다.
크기는 대개 1 - 3cm 정도지만 10대의 어린 소녀들에게 생기는 경우는 <유년기 섬유선종>이라 하는데 대개
혹의 크기가 5 cm정도로 아주 커서 <거대성 섬유선종>이라 불리우기도 합니다.
이 종양은 악성화 경향은 없는 것으로 알려져 있어 급하게 수술할 필요는 없지만 우선 <유방 초음파>검사나
<세침흡입세포검사>등을 통해 섬유선종이라는 진단이 내려져야 하며 이런 경우 젊은 미혼 여성에서는 좀 더
기다려 보는 경우도 있지만 나이가 증가해도 그대로 있는 경우에는 절제하는 것이 좋습니다.
특히 섬유선종의 확진은 조직검사를 통해야만 가능한데 진단에 확신이 없는 경우에는 수술적 절제로
조직검사를 시행하는 것이 안전합니다.
또한 그냥 만져만 보고 진찰 소견상 섬유선종이라는 추측을 할 수는 있지만 이런 경우 오진의 가능성이 높고
최근에는 섬유선종에서 발견된 암이 지속적으로 보고되고 있어 결코 좋은 방법이 아닙니다.
수술적 절제는 간단하여 국소 마취하에 짧은 시간내(약 30분 정도)에 완료되며 수술 후 한 두번 통원 치료를
하면 됩니다.
비교적 젊은 여성에 잘 생기는 종양이기 때문에 미용상 주의하여 수술할 때 흉터가 적게 해 주는 것이
필요합니다.
전체의 섬유선종중 약 20%정도는 다발성 또는 재발성이며 이 중 반 정도인 10%정도는 양쪽 유방에 모두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수술 후 약 6개월 정도 후에 유방 진찰 또는 초음파 검사를 시행하는 것이 좋습니다.

유방통

30, 40대 여성이 흔히 불편해 하는 유방 증상으로 정도의 차이는 있지만 대부분의 여성들이 경험해 보셨을
것입니다.
통증의 양상은 주기적인 경우와 지속적인 경우가 있습니다.
주기적인 경우는 대개 생리주기와 연관된 경우가 많은데 생리 전에 심하다가 생리 시작과 함께 증상이
없어지거나 감소됩니다.
지속적인 경우 환자들의 고통은 매우 심하여 일상생활에 지장을 받기도 하는데 통증의 정도는 불편하지만
참을 만 한 정도에서부터 유방이 움직여서 통증이 유발되어 뛰거나 걷지 못 하고 팔을 움직이지도 못 할
정도까지 다양합니다.
원인에 대해서는 여러가지 가능성이 있는데 생리 전 증후군인 경우가 흔하며 그 밖에 카페인, 니코틴,
항 히스타민제제 등이 있을 수 있습니다.
또한 병적인 경우는 섬유낭종성질환이 있는 경우 유방통이 있을 수 있는데 이때도 생리 전에 더욱 심해지기도
하며 만지면 통증이 심해집니다.
그 밖에 유관확장증이 있는 경우도 유방통이 있을 수 있고 약 5%미만에서는 유방암의 증상으로 나타날 수도
있습니다.
유방통이 있는 경우 우선 유방 검진을 받아본 후 특별한 질환이 없는 지 확인하여야 합니다.
치료는 별 다른 질환이 없는 것이 확인되면 그냥 주기적인 검진만 받거나 원인 물질로 알려진 카페인(커피,
콜라등), 니코틴(담배), 항히스타민제등을 중단하고 심한 유방통에 대해서는 약물로 증상을 완화시킬 수
있습니다.

유방의 석회 침착

석회화 침착(microcalcification) 이란 유방 촬영 소견의 하나로 유방 X - 레이(mammography)에 미세한 하얀
점들이 보이는 것을 말합니다.
이는 여러 경우에 생길 수 있는데 석회 침착이 있을 때 주의해야 하는 이유는 이 중 15-20% 정도는 암이
있다는 표시이기 때문입니다.
즉, 유방에서 석회 침착이 나타난 전체 환자 중 15-20%는 '유방암'일 수 있다는 의미입니다.
물론 석회의 형태나 분포에 따라 5단계로 나누어 암일 가능성이 높은 경우와 낮은 경우로 구분하지만 정확한
조직 검사가 시행되기 전 까지는 100% 확신할 수 없습니다.
일단 암이 의심되는 석회일 경우 조직 검사는 수술로써 시행하는 방법이 있으나 최근에는 수술하지 않고
컴퓨터로 조작되는 유방촬영술을 시행하여 국소 마취 하에 주사침으로써 석회조직을 뽑아내는 방법이 널리
이용되고 있습니다.
석회 침착 양상이 암일 가능성이 떨어지는 경우는 굳이 조직검사를 할 필요는 없고 정기적으로 유방촬영을
통해 석회침착의 형태나 수의 변화를 관찰하는 것으로 충분합니다.
석회침착은 암의 조기 발견에 공헌이 큰 유방 촬영 소견입니다.
증상이 있기 전 유방암 검사를 통해 우연히 석회 침착을 발견하여 암이 진단 된 경우는 비교적 초기에 발견된
경우가 많아 비 침윤성 암 이거나 침윤성 이라할 지라도 대개 혹의 크기가 5 mm이하로 아주 초기인 경우가
많아 적절히 치료하면 좋은 결과를 가져올 수 있으며 수술 방법에서도 유방의 완전 절제보다는 유방을
보존한 상태로 수술 할 수 있는 기회가 높습니다.
침윤성암 : 유방암 중 가장 많은 형태로 주위조직에 퍼지려는 성질이 강한 암.